Register 2020.05.25 (Mon)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LIFE

정부가 고심 끝에 내린 ‘온라인 개학’…문제는 없을까?

송고시간 2020.04.02 16:17


(이미지 : pixabay)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당장은 개학을 무기한 연기하는 것이 쉬울지 몰라도 이는 아이들의 학습권을 희생시킬뿐 아니라 우리 미래를 포기하는 일일수도 있다”며 9일 온라인 개학의 당위성을 밝혔다.
 
정부는 오는 9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 중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16일, 20일 단계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진행하기로 했다. 정총리는 “정부는 최선을 다해 원격수업을 준비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고치고 보완하겠다"며 "국민들도 정부가 고심 끝에 내린 결정임을 이해하고 너른 마음으로 협력해달라"는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이 같은 결정에 “온라인 개학의 경우 디지털 격차에 따른 교육 소외와 불공정, 이에 따른 현장의 출결·평가 부담 등 선결과제가 많다"며 해소 대책 마련을 주장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역시 "학교에는 와이파이, 기자재 등 기초적인 준비도 되어 있지 않다. 교사 개인이 온라인 수업 장비들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교육 당국에 신속한 온라인 수업 환경 구축을 촉구했다.
 
대비책과 매뉴얼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 온라인 개학은 혼란을 가중 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저소득층 가정의 경우 노트북이나 데스크톱, 태블릿 pc나 스마트폰의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온라인 소외계층으로 분류될 수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학교별로 중위소득 50% 이하의 학생은 29만 명 정도로 파악되며, 학교에서 가지고 있는 스마트기기를 대여하고 학교에 없을 경우 교육청에 신청하면 배분해줄 예정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그러나 스마트 기기가 있어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것은 마찬가지다. 한부모 가정의 경우 부모가 하루 종일 아이를 감시할 수도 없는 상황에 학교에서도 집중 시간이 길지 못한데 집에서는 집중하는 시간이 현저히 떨어져 교육의 질 저하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장애학생의 경우에도 문제가 야기될 수 있다. 정부는 시·청각장애 학생에게는 원격수업 자막, 수어, 점자 등을 제공하고 발달장애 학생에게는 원격수업과 순회(방문)교육 등 장애 유형과 정도를 고려한 지원을 펼친다고 전했다.
 
그러나 지체장애 등을 가진 학생들의 경우 오감을 통해 수업하는 부분이 많고 교사와 학생들의 교감이 상당수를 차지하는 경우가 많아 난감한 상황이 예상된다. 물론 보호자가 있다고 해도 장시간 집중을 하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오는 9일부터 고3, 중3 학생들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이 시작되면 학생들은 하루 7교시 수업을 온라인으로 받게 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교육계는 5주간의 신학기 개학 연기와 원격수업의 도입, 온라인 개학 등 과거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면서 “감염증의 양상을 속단하기 어렵기 때문에 우선 개인의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방역을 실천하면서 점진적으로 일상의 안전성을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인쇄 | 김인하 기자 press.series@gmail.com

플레이플러스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8130

Follow 플레이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