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gister 2020.09.30 (Wed) KOREA Edition
전체메뉴보기

LIFE

걷고 타면 할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용하고 교통비 최대 '30%' 절약하자

송고시간 2020.07.16 18:16

대중교통비를 절감할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가 서울 전 지역에서 사용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서울시민의 교통비 절감 및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17일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광역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 사업은 정부 국정 과제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전국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현재 서울지역에서는 종로·강남·서초·구로·중구 등 5개 구에서만 시행하고 있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 전·후로 보행, 자전거로 이동하는 만큼 마일리지(최대 20%)를 적립 받고, 카드사 추가할인 혜택(10%) 등을 포함해 대중교통 비용을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는 카드다.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적립 기준 (이미지 : 서울시)

광역알뜰교통카드의 마일리지는 모바일 앱 설치 후 사용할 수 있다. 대중교통 이용 전·후에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하면 800m 당 약250원에서 450원의 마일리지가 적립된다. 대중교통비가 2천원 이하는 250원, 2천원에서 3천원은 350원, 3천원 초과시에는 450원을 적립받는다. 만약 800m를 걷지 못해도 거리당 비례해서 적립 받을 수 있다. 적립된 마일리지는 익월 청구되는 대중교통 비용을 최대 2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카드 사용 및 마일리지 적립은 서울시가 아니어도 전국 어디서나 가능하며. 19~34세 저소득층 청년들은 증빙서류 제출 시 회당 마일리지를 100~200원 추가 적립 받을 수 있다. 또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에는 승용차 이용축소를 위해  마일리지가 평소 2배로 적립된다.
 

교통비 구간별 적립 금액 (이미지 : 서울시)

단, 한 달에 대중교통을 15회 미만으로 이용할 경우에는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소지하고 있더라도 마일리지 적립 대상에서 제외되며, 최대 44회분까지 적립 가능하다. 따라서 최대 마일리지 적립은 일반 사용자의 경우 시내 11000원, 광역 19800원이다.

이와 더불어 카드 발행사에서는 개인 카드이용실적에 따라 10%를 추가 할인해주고 있어, 이를 모두 활용하면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평소 대중교통 이용비용의 최대 30%를 할인받는 셈이다.   

할인 및 적립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카드신청부터 해야 한다. 서울시에 주소를 둔 만18세 이상 시민이라면 누구나 가능하며, 광역알뜰교통카드 누리집을 통해 신한, 하나, 우리 중 1개의 카드를 신청하고, 스마트 폰에서 마일리지 앱을 다운받아 회원가입 후 이용하면 된다. 

하지만 적립을 받기 위해 번거로움도 있다. 우선 적립을 받기 위해서는 출발지에서 다운 받은 마일리지 앱에서 시작 버튼을 누른 뒤, 도착지에서도 도착 버튼을 눌러야하며 항시 스마트폰 위치정보를 켜둬야 한다. 

적립된 마일리지는 체크카드의 경우 사용월의 익월 체크카드 출금일 뒤로 2~3일 내, 신용카드는 카드 출금 시 해당 금액에서 제외된다.

기사인쇄 | 김인하 기자 press.series@gmail.com

플레이플러스 댓글 토크0

* 최대 200자까지 작성가능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0/20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1860

Follow 플레이플러스